이근안 총경은 애국자였다 반공과 멸공

이근안 총경은 애국자였다

이근안은 애국자였다. 고문 경찰관 이라고 일방적으로 매도당했던 이근안 총경은 분명 애국자였을 수 있다. 이념과 성향을 제쳐놓고 그의 행적만을 기준으로 서술한다면 그는 분명 애국자임에는 틀림없다.

이근안은 다방면에 재주가 있는 경찰관이다. 방첩, 대공, 공안, 마약, 수사 등에 두루 정통한 유능한 경찰관이었다.

고문 행위만 지나치게 클로즈업 되어서 그렇지, 그는 방첩, 대공, 공안, 마약, 수사 등 다방면에서 두루 재주를 드러냈다. 그 덕에 19년 만에 순경에서 총경으로까지 승진할수 있었다. 경찰이나 형사들 중 순경으로 임용된 사람들이 대부분 경사나 경위로 정년퇴직한다는 것을 본다면야... 그러나 재주나 실력 보다도 그의 성실성을 더 높이 평가해줘야 될 것 같다.

고만 행위만 지나치게 부풀려져서 알려졌을 뿐, 그는 간첩, 마약 사범, 조직폭력배, 성폭행범을 잡아내는 데 선수였고, 그는 항상 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하기로 소문이 났었다. 정식 시무시간이 오전 9시인데도 아침 일찍 출근하여 다른 동료직원들 보다 늦게 퇴근하거나, 심하면 철야 근무도 주저하지 않았다고 한다.

밤샘 근무, 밤새는 것 조차도 당연히 여기거나 무덤덤하게 받아들였다. 덕분에 새벽 일찍 출근하여 자정이 넘어서 퇴근해야 되는 가난한 민초들은 별 두려움 없이 출퇴근을 할수 있었는지도 모른다.(박정희가 1972년 10월에 공표한 통행금지령, 그 유명한 통금령은 1980년 9월 전두환이 없애버렸다.) 그러나 사생활까지 포기해야 되는 환경이었음에도 이근안은 어떤 불평 불만 한마디 없었다고...

어떤 마약사범과 성폭행범을 잡기 위해서는 성과 이름도 개명하고 철강 공장과 가죽 공장, 청계천 피복 공장에 위장 입사하여 근무하기도 했다. 그런 활동들 중 대미는 1979년 어느 간첩 용의자를 검거하기 위해 울산 현대중공업에 입사했다는 사실이다.

작은 영세공장들은 19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주먹구구식이었다 라고 쳐도, 현대 그룹이면 그래도 쉽지만은 않았을텐데...(대기업 입사 시스템이란게 생각보다 만만치가 않다.) 어찌됐든 이근안은 철강노동자 김철수로 변신해서는 7개월간 이 간첩. 용의자를 잡으려고 일부러 친한 척 하고 접근해서 그 사람의 일거수일투족은 물론 그 용의자의 질병과 개인적인 것까지 알아냈다고 하니...

이근안은 분명 지우개요, 청소부였다. 마약 중독자나, 성범죄자, 조직 폭력배와 깡패들을 소탕한... 그 당시 사회를 깨끗하게 만든 청소부, 클리너였다. 덕분에 새벽에 나가 자정에 퇴근하는 고단한 가장들이나 어쩌다 늦게 귀가하는 사람들이야 마음 놓을수 있었겠지만...

마약 중독자나, 성범죄자, 조직 폭력배와 깡패들을 소탕하는. 것은 그의 임무이고 주요 업무였으니 정의의 사자 나 도덕의 화신 이라고까지 보여지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게 그의 직업이었으니 이근안을 뭐 도덕의 화신, 정의의 화신 이라고까지 칭송할 마음은 없다. 다만 그는 자기 일에는 책임감을 갖고 일했다. 자기 일에는 책임감을 갖고 일했다는 것만큼은 확실하게 인정할 수 있다. 자기 업무에 만큼은 불굴의 투지를 갖고 투철했다 라고 말할 수는 있겠다.

퇴근조차 포기하고 밤샘 근무, 철야근무에, 이름과 성까지 바꿔가며 쪽방얻어 위장취업까지 해서라도 잡아낼 만큼 마약 사범과 조폭, 성폭행범을 집요하게 추적해서 잡아낸 것을 보면 끈질긴 것도 끈질긴 것이요, 집요함도 집요함이지만 자기 직분에 그만큼 충실했고, 최선을 다했다 라고 할수 있겠다,

지나치게 고문 행위만 상대적으로 클로즈업 되어서 그렇지, 어쩌면 그는 경찰직을 위해 자기 개인 사생활까지 포기했다는 생각이 든다. 경찰을 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 마치 훌륭한 도자기 하나 구워내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혼신의 힘을 바친 장인 이 연상된다 랄까...

조병옥이 말했던 프로 잡이란 이근안을 두고 하는 말이었는지도 모른다. 이근안은 분명 프로 잡이었다. 이근안은 분명 자신이 맡은 일, 자신의 직분에 충실했던 것은 확실하다. 애국자임을 인정하기 어렵다 라고 해도 이념과 성향을 떠나 그의 프로 근성, 그의 성실성 만큼은 높이 평가해줘야 될 것 같다. 이근안 총경은 어쩌면 애국자였는지도 모른다. 아마도...

덧글

  • 수꼴들 2010/12/31 15:25 # 삭제 답글

    김길태가 성실한 직장인이었으면 미성년자 성폭행해도 추앙해줘야 하는 것임?
    승진을 남보다 빨리하면 애국자가 되는거임?

    법규라는 것은 누구나 넘어서는 안될 선을 말하는 것이고 그것을 넘으면 무조건 처벌하는 것을 "공평한 법치"라고 하는 거임. 헌데 누구는 돈많이 벌어서 넘어가도 괜찮고, 누구는 열심히 일하니까 넘어가도 괜찮다고 보면 엉망진창이 되는거임.

    하긴 그런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으니 재벌들이 수천억 횡령하고 풀려나도 이해하겠구먼, 돈많이 벌정도로 열심히 살은 사람이니 법쯤은 어겨도 됀찮다고 생각하나?
  • 백범 2010/12/31 15:37 #

    난독증 쩌는구나, 내가 언제 이근안이 조기진급해서 애국자 라고 말했듸???
  • ㅇㅅㅇ 2010/12/31 18:33 # 삭제

    김길태는 논하는 게 골룸하지만,
    평소 성실하고 품행 단정하여 실적도 높은 직장인이 범죄에 휘말렸다면
    법정에서 정상 참작이 되기야 하지. 한마디로 봐주는 게 있기는 하다는
    거야.
    평소 성실했던 노쨩이 뇌물 받은건 자살한 걸로 없던 셈 친다는 좌빨들이
    뭔 말이 많아.
  • ㅇㅅㅇ 2010/12/31 18:30 # 삭제 답글

    히로이즘이라고 하던가.... 지나치게 정의 구현에 집착해 사람들을 얽어내는 법관,형사들 중에는 영웅심리에서 기인하여 행동하는 사람들이 많다던데...
    혹시 그런 케이스일지도....물론 여기선 정말 상관없는 얘기겠지만...
  • 백범 2010/12/31 18:33 #

    일단 그의 행적만을 중심으로 본 것입니다. 뭐 그가 무슨 생각으로 열심히 일했는지는, 내가 이근안의 뱃속까지 들어가본 적이 없어서...
  • 지나가던과객 2010/12/31 18:35 # 삭제 답글

    이근안씨가 잡아넣은 사람들이 진짜 빨갱이들이라면 애국자가 맞겠죠.
    하지만 위에서 결과를 요구하고 증거를 찾을 시간이 부족하다. 그리고 고문이 가능하다면? 만만한 사람 하나 붙잡아 증거 조작하고 고문 좀 하면 간첩 하나 완성되는 건 금방이죠.
    그래서 이근안이란 사람이 욕을 먹는 겁니다. 이 사람이 잡아 넣은 사람들이 전부 간첩일수도 있지요. 하지만 고문에 의한 고통으로 공안이 얘기한 그대로 시인해서 간첩으로 몰린 사람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겠죠. 그런 사람이 설령 한 명이라도 있다면, 그것 자체로도 처벌받는 건 당연하다고 봅니다.
    백범 님이 반박하실 얘기도 있으시겠지만, 미군이 이라크에서 왜 욕을 먹는가 생각해보시길, 아브그라이브던가? 그 교도소에서 테러리스트를 잡기 위해 고문을 했기 때문이 아닙니까. 그것과 비슷하다고 봅니다.
  • 허허 2010/12/31 21:07 # 삭제 답글

    성실하지 못하니까 고문으로 때우는 거죠. 사생활까지 포기했음에도 고문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건 공법의 기속을 받을 의지가 애초부터 없는 거니 경찰관 자격이 당연히 없는거고. 이건 열심히 한 게 아니라 약삭빠르고 무능한 겁니다. 개념을 잘 잡아보시길.
  • 백범 2011/01/02 18:28 #

    성실하지 못하니까 부자들에 대한 맹목적인 증오심으로 때우는 거죠. 사생활까지 포기했음에도 부자들에 대한 맹목적인 증오심으로 내 문제를 해결하려 하는 건 공법의 기속을 받을 의지가 애초부터 없는 거니 인간답게 살아갈 자격이 당연히 없는거고. 이건 열심히 한 게 아니라 약삭빠르고 무능한 겁니다. 개념을 잘 잡아보시길.
  • 가카 2011/01/01 18:26 # 삭제 답글

    '더러운 유태인'들을 살처분해서 잿가루로 만들던 나찌 관료들도 자기 일에 너무나 충실한 '애국자'였지. 늘 그 애국자들이 지상에 지옥을 구현하지 않던가 ㅋㅋㅋ.
    결론: 지나친 애국은 사회에 해롭다.
  • 백범 2011/01/02 18:27 #

    '더러운 친일파'들을 살처분해서 잿가루로 만들려 했던 노빠 파쇼들도 자기 일에 너무나 충실한 '애국자'였지. 늘 그 애국자들이 지상에 지옥을 구현하지 않던가 ㅋㅋㅋ.
    결론: 지나친 애국은 사회에 해롭다.
  • -_- 2011/01/03 02:15 # 삭제 답글

    어따 고문돋네.
    주인장새끼는 석달열흘 주리를 틀어봐야 제정신을 차릴듯
  • 백범 2011/01/03 12:10 #

    서울대에서 동료학생 물고문한 유모씨 한테도 그런 소리 해보렴... 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DF Clock


안티 여성부


염전노예에게 자유를!!


촛불 OUT


Get Your Own Visitor Globe!

민족문제연구소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