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민군은 잠수함 타고 광주에 침투하였다 반공과 멸공

지난 해의 광우사태 때 국민 모두가 광우 폭도들을 고운 눈으로 바라보거나, 민주화운동가로 여기지는 않았다. 이점은 광주사태 때도 마찬가지였다. 5.18무장단체를 광주시민들이 민주화운동가로 바라 보았는가? 그때는 그렇지 않았다. 광주사태 때 서울에 올라온 광주시민들은 "강경파 시민군이 온건파에게 총을 쏜다," "시민군이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남자만 보면 시민군으로 징집하였다," "남자들을 끌고가 사격 연습을 시킨후 군인들을 향해 사격하게 하였다" 등의 말을 하였다. 그런데, 그때는 그런 말들이 도무지 실감이 가지 않았었다.

2년 전의 영화 "화려한 휴가"는 어떤 정치 프로파겐다의 목적으로 제작되었겠으나, 일면 오히려 5.18측에 치명타를 끼치는 역효과도 있었을 것이다. 광주사태 당시 우리는 시민군의 모습을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었다. 광주사태를 처음부터 줄곧 TV로 지켜보고 있었던 북한 주민들과 달리 우리에게는 무장시민군의 모습을 사진으로조차 볼 기회가 없었다. 민간인이 총을 든 모습이 어떤 모습인지 전혀 상상힐 수가 없었으므로 광주사태는 모르는 영역으로 남아있었다. 그러기에 계엄군이 가해자라는 5.18측 주장만 먹혀들어갈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영화 "화려한 휴가"가 5.18무장단체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드러내놓고 말았다. 물론 이 영화는 시민군이라 불리는 이 무장단체를 미화시킬 목적으로 제작되었지만, 이 영화는 시민군의 모습을 천분의 일이나마 공개하고 말았다. 비록 모든 치부를 감추고, 최대로 미화시켜 천분의 일을 공개하였지만, 그 천분의 일은 국민이 전혀 시민군의 모습을 모르고 있었던 때와 전혀 다른 변화를 몰고 왔다. 2003년부터 공개되기 시작한 인터넷 자료들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국민은 시민군의 존재를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이제 알게 된 것이다.

광주사태 때 서울에 올라온 광주시민들이 서울의 친구들에게 "시민군이 시민에게 총을 쏜다"는 말을 하였을 때 그 말을 들은 사람은 아마 몇명 안될 것이다. 이것은 비록 널리 퍼진 말은 아니나, 그럼에도 광주사태의 내막을 이해하는데, 몹시 중요한 단서였다. 과연 "시민군이 시민에게 총을 쏘았을까?" 오랫동안 우리는 이것을 과장된 표현이려니 여겼었다. 그러나 시민군 증언록이 펼쳐지는 순간 그 사실이 확인되었다. 1988년 광주사태를 민주화운동으로 격상시킬 목적으로 5.18 단체들이 채증한 증언록에 시민군 총기 오발 사고였다며 그 사실이 밝혀져 있다. 그리고, 2006년부터 시작된 탈북군인들의 증언이 그 사실을 재확인시켜 주었다.



위 사진을 보라. 바로 이 장면이 영화 "화려한 휴가"가 국민에게 보여주지 않는 시민군의 치부 중의 하나이다. 군복 입은 장발족 광주시민군이 시민들을 향하여 총구를 겨누고 있다. 총의 모양새도 특이하며, 곤봉을 들고 있는 시민군 모습도 보인다. 만약 저 곤봉으로 누군가를 때렸다면 어째서 타박상 입은 시민들이 있었는지 설명된다. 그리고 이마에 흰띠를 둘렀음이 눈에 띈다. 그런데 바로 하루만에 광주에서 시민군이 창군되고, 온갖 군사 장비들로 무장하며, 조직적으로 편성되는 것이 가능한가? 그런 순발적인 기동력은 현역에게도 불가능하다. 탈북자들의 5.18증언록 "화려한 사기극의 실체"가 바로 이런 난제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이 책의 증언1(45~92쪽)에서 전 함경남도 금야군 고등중학교 교원은 10.26 대통령 시해사건 직후인 1979년 11월 중순부터 북한은 광주사태(전국적 민중봉기)를 일으킬 준비를 남한 내 좌익세력과 공동으로 진행하였다고 증언한다. 과연 이 핵폭탄적인 증언이 사실일 수 있는가? 그런데, 그녀의 증언 내용의 진실성을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 그녀는 남한 정보를 몰랐으며, 우리는 북한 정보를 몰랐다. 그럼에도 쌍방간에 역사적, 객관적 사실들이 일치한다면 그 증언의 진실성은 입증된다.

그녀는 "북한의 계획대로라면 원래 광주폭동이 정상적으로 시작되어야 하는 날자는 1980년 3월경이었다고 한다"고 증언한다 (77쪽). 이 증언은 3/23 새벽 서울 한강 하류 무장간첩 3명 침투, 3/25 새벽 포항 앞바다 무장간첩 출몰, 27일 새벽 김화지구 간첩침투 등을 보도하는 아래의 뉴스 동영상과 그 사건 전개가 부합한다.




덧글

  • 지나가던과객 2010/11/25 10:10 # 삭제 답글

    이해하기가 좀 어렵군요.
    11명의 특수조가 잠수함으로 침투해서 광주에서 폭동을 일으켰다.....
    어찌보면 솔깃하긴 한데, 단 11명으로 시민들을 조직화시켜 군인들과 싸울정도로 만들 수 있을까요? 몇 십명도 아니고 단 11명으로 그런 일을 벌였다는게 믿기 힘들군요.
    그리고 대한민국의 남성들은 누구나 군대에 다녀왔습니다. 거기다 경찰도 아니고 군대가 파견되었고, 그 당시에 군인들이 민간인들에게 한 잔혹한 행위에 대한 헛소문이 있었다면 광주시민들이 저렇게 조직을 만들어서 무장을 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봅니다.
    무기야 경찰서나 근처 군부대 무기고를 털든가 시내 총포사를 터는 방법도 있지요.
  • 지나가던과객2 2010/11/25 15:08 # 삭제 답글

    정신감정이 필요한 분이군요.
  • 개끌고 산에 2010/11/25 15:26 # 답글

    11명 가지고?


  • haptic 2010/11/25 15:33 # 삭제 답글

    ㅋㅋㅋㅋ 인간은 재밌어,.
  • 2010/11/25 16:26 # 삭제 답글

    으악 이건 또 모지?
  • 삿갓협객 2010/11/25 16:53 # 삭제 답글

    그러니깐 정리하면

    10년이 넘는 기간의 국가방침, 5.18 청문회, 3심에 걸친 신군부 재판

    싸그리 무시하는 포스팅이네요?

    주인장 국가관이 의심스러운데.. 이게 진짜 반헌법 반국가세력이라는것인듯
  • Jes 2010/11/27 00:04 #

    자기가 더 잘났다는 거지
  • 사악한나무 2010/11/25 17:51 # 답글

    11명가지고..??????대체 어떤방법으로 했는지 진심으로 궁금하다...
  • 재팔 2010/11/25 18:58 # 답글

    다른건 둘째치고 처음 사진에 나온 사람들이 장발이라는 건 눈이 삐었다는 거지.
    그 시절에 태어나지 않은 나도 저게 '장발(특히나 80년대)'이라고는 보이지도 않는데.ㅋㅋ
  • asdf 2010/11/25 19:31 # 삭제 답글

    김신조도 저보다 더 많은 인원으로 쳐들어와놓고 아무 것도 못했는데

    고작 11명으로 엄청 먼 후방 주요 도시 하나를 자기네 손에 넣었으면

    북괴 쪽에서 대대적으로 선전해야 할 내용인데 그런거 없는건 어떻게 설명하시려나?
  • 명랑이 2010/11/26 00:40 # 답글

    조갑제도 인정 안하는 헛소리를 자랑스럽게 올려놓으셨네.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32713&C_CC=BB
  • 백범 2010/11/26 09:33 #

    지만원, 이주천, 김동문, 역사학도를 알기나 하니? 하긴 그머리로 그분들을 어찌 알겠니??
  • 유나네꼬 2010/11/26 11:37 # 답글

    당시에 현장에 있던 기자들은 전부다 눈 뜬 봉사라서 뭐가 어찌 돌아갔는 줄도 몰랐군요.
  • 2010/11/26 11:3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jaggernaut 2010/11/27 01:55 # 답글

    곧 판가름 나겠지요. 윗동네 얼마 안남았고 자료나오면 교차검증해서 누가 맞는지 보면 확실하지 않겠습니까?
  • 어이구 2018/11/19 14:30 # 삭제 답글

    나 전라도 광주사람인데요....................
    김일성과 김대중한테 전라도인들이
    또 공작당한듯 하네요.........

    이놈의 나라는 언제까지 같은 민족끼리 공작질을 할것인지...나 웬참~
    허긴
    박정희죽고 광주518까지 장장 6개월의 시간이 있었는데,,,김일성이가 걍 놔둘리가 없지요

    좌익을의 무참한 살상 기록

    1. 47년 제주4.3사건(좌익들이 경찰가족을을 무참히 살해)
    2. 48년 여순반란사건(역시 좌익들이 경찰 민간인 가족들 무참히 살해)
    3. 50년 625전쟁시 군인 경찰 가진자들 무참히 살해
    4. 80년 광주518시 광주시민들을 등뒤에서 무참히 살해(계엄군에 뒤집어 씌우고 도망감)
    5. 83년 아웅산 테러사건(정부고위관료들 무참히 살해)
    --------하여튼 우리 남한은 북한에 무참히 테러는 안 하는데
    이놈의 좌익들은 꼭 피을 봐요~~피를.....

    그 피
    지금도 이어지고 있어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DF Clock


안티 여성부


염전노예에게 자유를!!


촛불 OUT


Get Your Own Visitor Globe!

민족문제연구소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