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감정의 원흉은 도요다 다이쥬 슨상 정치 & 시사

박정희 : 지역 분열주의의 원흉

지역감정의 원흉은 도요다 다이쥬 슨상

각 시기별 국회의원 선거에서 영호남의 득표율을 비교해 보면

지역감정과 지역몰표의 정확한 발생 시점과 원인을

분명히 짐작할 수 있다(자료 중앙선관위).

58년 4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자유당 41.0% 민주당 36.0% 무소속 22.2%
전남... 자유당 46.2% 민주당 32.5% 무소속 16.6%
경북... 자유당 41.4% 민주당 30.0% 무소속 25.7%
경남... 자유당 40.2% 민주당 31.5% 무소속 22.2%

어느 지역이 여당같은가. 호남이 영남보다 자유당에 더 많은 표를 주고 있다.
특히 전남이 그렇다.

전라남도는 여당 성향을 앞으로도 계속 보인다.
진짜 영남이 50년 해먹었단 말인가.


63년 6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공화당 33.2% 민주당 14.7% 민정당 21.9%
전남... 공화당 32.3% 민주당 8.7% 민정당 20.4%
경북... 공화당 39.5% 민주당 9.2% 민정당 14.3%
경남... 공화당 41.6% 민주당 14.4% 민정당 16.9%
부산... 공화당 37.1% 민주당 18.7% 민정당 28.7%

박정희 집권 후 첫 선거이다.
영남이 좀 더 표가 나온 정도인데 큰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
다음 선거에서는 달라지기 때문이다.

67년 7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공화당 55.5% 신민당 29.8%
전남... 공화당 50.4% 신민당 28.4%
경북... 공화당 50.3% 신민당 27.6%
경남... 공화당 54.1% 신민당 31.5%
부산... 공화당 42.2% 신민당 48.7%

박정희 집권 후 5년 정도가 흘렀다.

호남이 영남보다 박정희에게 더 호의적으로 돌아섰다.
부산에서는 부마사태의 전조인지 박정희가 상당히 인기가 없다.

71년 8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공화당 46.2% 신민당 49.8%
전남... 공화당 52.9% 신민당 41.7%
경북... 공화당 50.4% 신민당 38.5%
경남... 공화당 50.8% 신민당 41.6%
부산... 공화당 40.8% 신민당 56.1%

박정희 집권 10년이 다 되어가는 시점.

여전히 전라도는 박정희에게 호의적이다.
특히 전라남도는 상당히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부산은 여전히 매우 삐딱하다.


73년 9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공화당 29.3% 신민당 27.7% 무소속 33.1%
전남... 공화당 47.3% 신민당 22.8% 무소속 16.6%
경북... 공화당 34.6% 신민당 27.9% 무소속 32.3%
경남... 공화당 43.7% 신민당 30.5% 무소속 19.8%
부산... 공화당 35.6% 신민당 49.2% 무소속 5.4%

박정희 김대중이 71년도에 한판 승부를 거친 직후이다.
전북이 상당히 나빠졌지만 여전히 전남은 박정희에게 변치 않는 호의를 보이고 있다.
부산은 더욱 나빠지고 경북도 공화당에 대한 지지율이 15% 정도나 떨어졌다.


78년 10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공화당 29.4% 신민당 31.6% 민주통일당 8.3% 무소속 31.2%
전남... 공화당 34.2% 신민당 24.1% 민주통일당 12.8% 무소속 28.7%
경북... 공화당 27.8% 신민당 23.5% 민주통일당 2.9% 무소속 45.6%
경남... 공화당 31.1% 신민당 26.7% 민주통일당 2.4% 무소속 39.6%
부산... 공화당 29.7% 신민당 39.6% 민주통일당 12.4% 무소속 18.1%

10.26 사태 직전의 투표율이다.
부산은 더더욱 나빠지고 말았다. 이듬해 부마사태가 발발한다.
경북과 전북이 여당에게 별로 안좋지만 전남은 여전히 좋다.
전남이 영남보다 공화당에게 더욱 호의적이었음을 알 수 있다.



85년 12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민정당 36.8% 신민당 26.4% 민한당 18.8% 국민당 11.8%
전남... 민정당 35.7% 신민당 25.3% 민한당 18.0% 국민당 10.2%
경북... 민정당 27.8% 신민당 23.5% 민한당 2.9% 국민당 10.4%
경남... 민정당 31.1% 신민당 26.7% 민한당 2.4% 국민당 10.8%
대구... 민정당 28.3% 신민당 29.7% 민한당 18.5% 국민당 15.6%
부산... 민정당 27.9% 신민당 36.9% 민한당 23.6% 국민당 10.4%

80년 광주를 거쳤지만 그다지 큰 변화는 없다.

희한하다.
광주가 잘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겠으나 더 근본적인 원인은

김대중이 아직 정치일선에 복귀하지 않았음이 더 큰 원인으로 보인다.

지역 대결의 구도가 나타날 이유가 없었던 것이다.

대구가 처음 독자적 집계가 시작되었는데 이 시점에는 전두환의 민정당에게 부산 경남, 대구 경북이

호남보다 더욱 적은 표를 주고 있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난다.

부마사태의 주역 부산과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을 낳고 인권변호사의 대부 조영래를 낳고

70년대 민주화 운동의 성지 명동성당을 사수했던 김수환 추기경을 낳은 대구는 저래야 당연한 것이다.

지역감정? 그런 거 어디에서도 흔적도 찾아 볼 수가 없다.
대구와 부산을 보라. 영호남에서 야당인 신민당이 민정당에 이긴 유일한 지역들이다.
저 때까지만 해도 투표에 관한 한 정말 좋았던 시절이 아닌가 한다.
정말이지 우리에게도 저런 날이 있었다.


88년 13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민정당 28.7% 민주당 1.3% 평민당 61.4% 공화당 2.4%
전남... 민정당 22.8% 민주당 0.7% 평민당 67.9% 공화당 1.2%
경북... 민정당 50.9% 민주당 24.5% 평민당 0.9% 공화당 15.9%
경남... 민정당 40.2% 민주당 36.9% 평민당 1.0% 공화당 10.3%
대구... 민정당 48.1% 민주당 28.3% 평민당 0.6% 공화당 13.1%
부산... 민정당 32.1% 민주당 54.2% 평민당 1.9% 공화당 6.8%

그러나 87년 김대중이 민주당을 깨고 나가서 평민당을 창당하고 난 이후에는 사정이 달라졌다.
그 언제도 볼 수 없었던 김영삼의 민주당이 호남에서 1% 내외의 지지율로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위기감을 느낀 김영삼은 결국 민자당을 창당한다.
전남북은 평민당에 65% 내외의 몰표를, 대구경북은 민정당에 50% 내외의 몰표를,

부산경남은 민정당과 민주당에 비슷한 몰표를 주는 극한적인 지역 대립의 단초가 드디어 시작되고 말았다.

물론 전라도 분들 억울한 역사도 있었을 것이다.

근데.. 김대중이 87년 대선에서 4자 필승론이니 뭐니 하면서 지역 분할 구도를 그리기 시작한 게

과연 지역감정이나 오늘날의 병적인 투표성향과 무관할까?

당시 김대중은 경북은 노태우가, 경남은 김영삼이 갈라 먹고 충청은 김종필이 차지하고

자신은 전남과 전북에서 압승하고 수도권에서 고정지지층과 호남표의 단결로 필승할 수 있다는

4자필승론을 내세우고 경선을 거부한 채 당을 깨뜨리고 나갔다.

김대중은 자신의 나이를 언급하며 김영삼에게 대선 주자를 양보해 달라고 부탁했지만

김영삼은 레이건도 70이 넘어 대통령을 했다며 이를 거절했고 결국 총재 김영삼에 비해 열세였던

김대중은 당을 깨버리고 평민당을 창당했다.

4자필승론은 그럴 듯한 이론이긴 했다.

영남의 분열은 지금도 통하는 대선전략 아닌가.
그러나 사정은 그렇게 돌아가지 못했으니 김대중은 김영삼에 이은 3위로 대선을 마쳤고

이 때 생긴 지역 몰표현상은 두고두고 그에게 부메랑으로 작용하고 말았다.
그는 진정 남들이 만들어 놓은 지역감정, 지역몰표 탓에 피해만 보고 산 억울한 인물인가?

김대중이 충청도였으면 영남과 충청이, 김대중이 강원도 출신이었으면 아마도 영남과 강원 사이에

지역감정이 생겼을 거라는 건 나만의 느낌인가? 누군가가 지역차별을 강변하면서

자기 지역에서 우리도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고 외쳤다면 충청, 강원 그 어디라도 지역감정의 불은 붙어 버렸을 것이다.
DJ는 지역감정의 피해자라가 아니라 이 땅에 지역감정을 깊고 깊게 뿌리박히게 한

주역이었음을 결코 부인할 수 없다는 말이다.

박정희가 지역차별을 해서 지역감정은 시작되었다고 흔히들 이야기하지만 박정희는 김대중이 말했듯이

63년에 전라도 몰표로 당선되었으며

(63년 대선에서 박정희는 윤보선에게 전국적으로 단 15만표를 이겼는데 호남에서는 35만표를 이겼다.

호남은 쿠테타 당시 박정희에게 매우 호의적이었다)

위에서 보듯이 전라도는 박정희 서거 직전까지도 공화당에 계속적으로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정희의 고향 상모리에도 70년대 중반에야 전기가 들어갔다. 다른 지역보다 10년은 늦었다.

변변한 포장도로 하나 없던 시절에 굳이 호남이나 충청, 강원도에 공장을 지어야 할 이유는 무엇인가.

"지역주의 선거 근본원인에 관한 성찰과 해결방안"이란 연대 주승만의 논문을 보면 47p에

이승만 정권에서 4%에 불과하던 호남출신 장관 비율이 박정희 들어서서 15.3%로 늘어 났다.

고위 관료도 6.2%에서 13.5%로 늘어 났다.

정말 박정희가 호남을 차별했을까. 진정 누가 호남을 차별했단 말인가.
나는 박정희가 호남을 특별히 차별했다는 게 과연 근거가 있는 이야기인지 매우 회의적이다.
박정희가 지역감정을 유발했다는 말은 누군가의 집권을 위한 구호에 불과한 것은 아니었는지
냉정하게 다시 한 번 돌아봐야 할 일이다.
호남분들도 박정희 생전에는 저렇게 좋은 반응들을 보이고 있지 않았던가?

지역이 갈래갈래 갈라진 것은 오래된 이야기가 아니다.
어렵겠지만 투표성향에 관해서만은 딱 20년 전으로만 돌아가면 된다.
우리에게도 좋은 시절이 있었다.85년 12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민정당 36.8% 신민당 26.4% 민한당 18.8% 국민당 11.8%
전남... 민정당 35.7% 신민당 25.3% 민한당 18.0% 국민당 10.2%
경북... 민정당 27.8% 신민당 23.5% 민한당 2.9% 국민당 10.4%
경남... 민정당 31.1% 신민당 26.7% 민한당 2.4% 국민당 10.8%
대구... 민정당 28.3% 신민당 29.7% 민한당 18.5% 국민당 15.6%
부산... 민정당 27.9% 신민당 36.9% 민한당 23.6% 국민당 10.4%

80년 광주를 거쳤지만 그다지 큰 변화는 없다. 희한하다.
광주가 잘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겠으나 더 근본적인 원인은

김대중이 아직 정치일선에 복귀하지 않았음이 더 큰 원인으로 보인다.

지역 대결의 구도가 나타날 이유가 없었던 것이다.

대구가 처음 독자적 집계가 시작되었는데 이 시점에는 전두환의 민정당에게 부산 경남, 대구 경북이

호남보다 더욱 적은 표를 주고 있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난다.

부마사태의 주역 부산과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을 낳고 인권변호사의 대부 조영래를 낳고

70년대 민주화 운동의 성지 명동성당을 사수했던 김수환 추기경을 낳은 대구는 저래야 당연한 것이다.

지역감정? 그런 거 어디에서도 흔적도 찾아 볼 수가 없다.
대구와 부산을 보라. 영호남에서 야당인 신민당이 민정당에 이긴 유일한 지역들이다.
저 때까지만 해도 투표에 관한 한 정말 좋았던 시절이 아닌가 한다.
정말이지 우리에게도 저런 날이 있었다.


88년 13대 국회의원선거
전북... 민정당 28.7% 민주당 1.3% 평민당 61.4% 공화당 2.4%
전남... 민정당 22.8% 민주당 0.7% 평민당 67.9% 공화당 1.2%
경북... 민정당 50.9% 민주당 24.5% 평민당 0.9% 공화당 15.9%
경남... 민정당 40.2% 민주당 36.9% 평민당 1.0% 공화당 10.3%
대구... 민정당 48.1% 민주당 28.3% 평민당 0.6% 공화당 13.1%
부산... 민정당 32.1% 민주당 54.2% 평민당 1.9% 공화당 6.8%

그러나 87년 김대중이 민주당을 깨고 나가서 평민당을 창당하고 난 이후에는 사정이 달라졌다.
그 언제도 볼 수 없었던 김영삼의 민주당이 호남에서 1% 내외의 지지율로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위기감을 느낀 김영삼은 결국 민자당을 창당한다.
전남북은 평민당에 65% 내외의 몰표를, 대구경북은 민정당에 50% 내외의 몰표를,

부산경남은 민정당과 민주당에 비슷한 몰표를 주는 극한적인 지역 대립의 단초가 드디어 시작되고 말았다.

물론 전라도 분들 억울한 역사도 있었을 것이다.

근데.. 김대중이 87년 대선에서 4자 필승론이니 뭐니 하면서 지역 분할 구도를 그리기 시작한 게

과연 지역감정이나 오늘날의 병적인 투표성향과 무관할까?

당시 김대중은 경북은 노태우가, 경남은 김영삼이 갈라 먹고 충청은 김종필이 차지하고

자신은 전남과 전북에서 압승하고 수도권에서 고정지지층과 호남표의 단결로 필승할 수 있다는

4자필승론을 내세우고 경선을 거부한 채 당을 깨뜨리고 나갔다.

김대중은 자신의 나이를 언급하며 김영삼에게 대선 주자를 양보해 달라고 부탁했지만

김영삼은 레이건도 70이 넘어 대통령을 했다며 이를 거절했고

결국 총재 김영삼에 비해 열세였던 김대중은 당을 깨버리고 평민당을 창당했다.

4자필승론은 그럴 듯한 이론이긴 했다.

영남의 분열은 지금도 통하는 대선전략 아닌가.
그러나 사정은 그렇게 돌아가지 못했으니 김대중은 김영삼에 이은 3위로 대선을 마쳤고

이 때 생긴 지역 몰표현상은 두고두고 그에게 부메랑으로 작용하고 말았다.
그는 진정 남들이 만들어 놓은 지역감정, 지역몰표 탓에 피해만 보고 산 억울한 인물인가?

김대중이 충청도였으면 영남과 충청이, 김대중이 강원도 출신이었으면

아마도 영남과 강원 사이에 지역감정이 생겼을 거라는 건 나만의 느낌인가?

누군가가 지역차별을 강변하면서 자기 지역에서 우리도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고 외쳤다면

충청, 강원 그 어디라도 지역감정의 불은 붙어 버렸을 것이다.
DJ는 지역감정의 피해자라가 아니라 이 땅에 지역감정을

깊고 깊게 뿌리박히게 한 주역이었음을 결코 부인할 수 없다는 말이다.

박정희가 지역차별을 해서 지역감정은 시작되었다고 흔히들 이야기하지만

박정희는 김대중이 말했듯이 63년에 전라도 몰표로 당선되었으며

(63년 대선에서 박정희는 윤보선에게 전국적으로 단 15만표를 이겼는데 호남에서는 35만표를 이겼다.

호남은 쿠테타 당시 박정희에게 매우 호의적이었다)

위에서 보듯이 전라도는 박정희 서거 직전까지도 공화당에 계속적으로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정희의 고향 상모리에도 70년대 중반에야 전기가 들어갔다.

다른 지역보다 10년은 늦었다.

변변한 포장도로 하나 없던 시절에 굳이 호남이나 충청, 강원도에 공장을 지어야 할 이유는 무엇인가.

"지역주의 선거 근본원인에 관한 성찰과 해결방안"이란 연대 주승만의 논문을 보면 47p에

이승만 정권에서 4%에 불과하던 호남출신 장관 비율이 박정희 들어서서 15.3%로 늘어 났다.

고위 관료도 6.2%에서 13.5%로 늘어 났다.

정말 박정희가 호남을 차별했을까. 진정 누가 호남을 차별했단 말인가.
나는 박정희가 호남을 특별히 차별했다는 게 과연 근거가 있는 이야기인지 매우 회의적이다.
박정희가 지역감정을 유발했다는 말은 누군가의 집권을 위한 구호에 불과한 것은 아니었는지

냉정하게 다시 한 번 돌아봐야 할 일이다.
호남분들도 박정희 생전에는 저렇게 좋은 반응들을 보이고 있지 않았던가?



결론: 지역감정의 원흉은 도요다 다이쥬 슨상


덧글

  • 백범 2010/07/19 17:51 # 답글

    애국보수우파 및 건전 진보주의자 여러분! 자 어느 잉여 종북 광신도의 스팸트랙백을 감상 하시겠습니다. 지우려다 말았다... ㅋㅋㅋㅋㅋㅋㅋ
  • 이상민 2010/07/29 15:39 # 삭제 답글

    전라도는 50% 중국 사람입니다.....옛날에 우리나라가 중국땅 1/3이 우리나라 땅일때, 중국 거란족이 우리나라 살기 좋다고 해서, 밤 몰래 넘어와서 압록강위 졸본지역에 모여 살았습니다. 졸본의 족장 딸인 소서너는 그 지역을 통합하여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살고 싶다고 해서, 내려와서 백제를 건국했죠. 그때 80%가 중국 사람들 이었다고 합니다....
    그때 내려온 사람은 집이 필요 했습니다. 서소노는 같은 우리민족이니 잘해주라고 했지만, 짱꼴라는 저거들이 사람죽여놓고, 덮어쉬우고 집까지 뺏았았죠.. 그래서 옛날 백제사람들은 악질들 내려왔다고 못살겠다고, 배타고 일본에 많은사람이 넘어갔습니다. 일본 10%는 백제사람입니다. 역사입니다.

    우리나라 사람은 얼굴이 깁니다...중국 짱꼴라는 얼굴이 넙대대 합니다. 또 말끼도 안통하구요. 그거보면 바로 알수있습니다.

    서울............ 뺀질이,
    강원도..............감자 (순박하다)
    충청도................. 느린보
    경상도.......................보리뭉뎅이 (옛날에 보리타작 할려면 엄청나게 패야 됩니다. 잘 안변한다. 의리있다.)
    전라도..............................깽깽이 (조그만한거 있으면 죽니사니 함 이거잡고 늘어짐)
  • 백범 2010/08/23 09:27 #

    다른지역 사람들도 고약한 습성들은 있습니다. 전라도가 유난히 심해서 그렇죠.
    경상도는 이기적이고, 충청도는 눈치빠르고 잔머리를 잘 굴리며, 강원도 사람들은 자기하고 비슷하거나 만만해 보이는 사람에겐 악랄하고 잔인하게 구는 습성이 있지요.

    다들 단점들이 있지만 전라도는 유독 심합니다. 전라디언들은 아무사람 가리지 않도 달라붙었다가 뒤통수를 때리니까 아주 제대로 찍힌 것임...

    다른 지역은 사람 봐가면서 달려드는데(충청도나 강원도), 전라도는 그냥 아무사람이나 뒤통수를 때리고 보니... 아무사람이나 닥치지 않고 달라붙어서 뒤통수 때려놓고는 즈그들끼리 똘똘뭉치고, 피해의식들은 왜그렇게 심한지... ㅋ
  • 아브라카다브라 2010/08/22 16:35 # 삭제 답글

    슨상교 신자들은 말하죠. 87년 김대중의 야권분열로 인해 97년 김대중 정권이 탄생할 수 있었고, 이로 인해 진정한 민주화가 이뤄졌다고,
    노태우 도우미를 한 죄과를 물으면 이렇게 답하죠.
    "김영삼은 결국 민정당과 3당합당을 하지 않았느냐고." 결과가 그렇게 되었는데 87년 분당은 어차피 민정당과 3당합당을 한 김영삼과 헤어졌을 뿐 아니냐는 게 그들의 변명이죠.
    먼저 벌어진 사건을 나중 벌어진 사건의 변명으로 써먹는 건 봤어도 나중 벌어진 일을 먼저 벌어진 사건의 변명으로 써먹는 건 아마 저 사건이 지구촌 역사상 유일할 겁니다.

    난, 김대중 노무현 정권을 지지했지만, 지금 와서 느끼는 게 있죠.
    김대중은 87년 그답지 못한 실수를 한 게 아니라, 야권분열 자체가 그다운 정치였고, 그다운 수법이었음을....
    그당시 김대중 지지했던 젊은이들(사실 이마저도 젊은이들 표는 당시에 김영삼이 더 먹었음) 지금 특정지역 출신을 제외하고는 이미 등돌린 사람 많죠...
  • 백범 2010/08/23 09:31 #

    그때 젊은피 수혈 이라는 핑계로 평민당에 들어간 386 의장님들(대부분 노빠로 변신) 빼고는 대부분 등돌렸을겁니다. 최기일이라고, 5.16때부터 30년 가까이 김대중 지지하던 사람이 등돌렸지요.

    김대중이 87년 11월 분당사태 그리고 97년 DJP연합 이때 지지자들 거의 잃었습니다. 93년인가 94년에 전두환, 노태우 돈받은 것하고 처남 원조교제 사건하고...

    + 퇴임후 측근들 비리사건에 아들들 사과박스 사건까지(이건 놈현정권때 캐낸것임) 터지고 나서는... 그러나 지금까지 남아서 슨상님 슨상님 하는 사람들은... 뭐 안봐도 뻔하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DF Clock


안티 여성부


염전노예에게 자유를!!


촛불 OUT


Get Your Own Visitor Globe!

민족문제연구소 반대